의약품과 건약

○ 외국에서 퇴출된 성장방해 부작용 약물, 한국에서 계속 판매

○ 외국에서 퇴출된 성장방해 부작용 약물, 한국에서 계속 판매

외국에서 부작용 파문으로 퇴출된 여드름 치료제 ‘이소트레티노인’ 제제는 현재 한국에서 처방

주의 연령인 12세 미만자들에게까지 무차별적으로 처방되고 있다. 이언주 의원 등은 심평원에 보험

급여를 즉각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소트레티노인 제제는 현재 국내에서 로슈의 ‘로아큐탄’ 등

15개 제약사 41개 품목이 생산 및 유통되고 있으며, 로아큐탄은 09년 환자들이 제기한 부작용 소송

의 비용부담 등을 이유로미국시장에서 전격 철수하였다. 당시 로슈의 최대 배상 판결금액은 2500만

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처방액이 꾸준히 증가하여 이소트레티노인 제제는 10년 ~ 12년

6월 사이 총 처방액은 245억1,700만원에 달했고, 로아큐탄은 67억 1,900만원으로 압도적 1위를 기

록했다. 소아와 청소년에게 이 약물을 권장하지 않는 이유는 투여할 경우 등부위 통증을 잘 일으키

고, 고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하면 뼈에부작용을 일으켜 성장 및 발달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에너지드링크 주의보 …해밀턴, 카페인 과다 섭취로 시력 저하

에너지드링크 주의보 …해밀턴, 카페인 과다 섭취로 시력 저하

조이뉴스24 | 입력 2012.09.25 10:11 | 수정 2012.09.25 11:14

페이지